본문 바로가기
고양이와 일상

남의편?남편?남?내편?

by 택시 2022. 6. 10.
반응형

안녕하세요, 글쓴이 택시입니다.
저번에 남편의 다짐에 대한 글을 썼었는데 그동안 남편이 어떻게 지냈는지 적어볼까 합니다.


저희 남편은 정말 갱생이 불가능했죠.
이래서 사람을 고쳐서 못 쓰는 거구나를 뼈저리게 느끼게 해 준 사람이라 행복보단 후회를 많이 안겨준 사람.
가족에게서도 내 존재의 이유를 찾지 못해 힘들었는데 더 내 존재의 이유를 잃어버리게 만든 사람.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은 저에게 다짐을 했었죠.

“내가 노력할게, 잘 안되더라도 열심히 노력해볼게.”


처음에는 남편은 많이 어색해하더라고요. 말투나 행동.
며칠 만에 다시 돌아오고 다시 고치고.. 계속 반복이 됐습니다. 그래도 남편이 조금씩 노력하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다른 사람들 눈에는 똑같아 보이더라도 저한테는 달라졌더라요. 예전에는 생각 없이, 필터 없이 그냥 말을 했는데 요즘은 한번 더 생각해보고 말하고 예전에는 경상도 말투에 “밥 무라~,뭐해라”하는 명령조였다면 이제는 양해를 구하는 말투라고 할까?
“자기야 이것 좀 더 줄 수 있어?”라고 얘기하더라고요.
뭐 사실 ~해라 말투를 다 고치진 못했지만 그래도 나름 저에게 상냥하게 말하려고 노력을 하더라고요.

또 한 가지 변한 건 욕입니다. 사실 습관적으로 18을 자주 했었는데 그게 그 뒤로 한 번도 안 나왔다는 거죠. 기특하죠?

제가 제일 남편과 멀어졌던 부분이 바로 소통입니다.
저와 남편은 소통이 안됐습니다. 제가 마음을 털어놓으면 남편은 회피했고 귀를 막았고 남편의 생각 없는 말에 저는 늘 상처를 받고 마음의 문을 닫았고 어느 순간부터 저희는  서로 말을 안 하기 시작했죠.

또 제가 병원을 다녀오면 사실 며칠간 좀 힘듭니다.
그때 남편은 단 한 번도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어?”라고 물어본 적이 없었죠. 와이프의 마음 상태가 궁금하지 않은 건지 상관없다는 건지 전 늘 섭섭했죠. 이번에는 다르더라고요. 병원에서 나오는 저를 본 남편은 제 가방을 들더니 “오늘은 선생님하고 무슨 얘기 나눴어?”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좀 감동 먹었습니다. 남편이 처음으로 제 마음에 대해 들으려 했기 때문이죠.
그러면서 그러더라고요.
“나라도 자기편이 돼야지, 어떤 마음이라도 들어야지”

사실 별 변화가 아니잖아요. 남편이 와이프에게 관심을 가지고 말투를 바꾼 것뿐이잖습니까?
근데 저희 부부에게는 큰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남편의 관심은 제 마음을 잘 다독여줬고 남편의 소소한 다정함은 내 존재에 대한 의미를 부여해주었죠.

배우자에 대한 작은 배려가 상대방에게 얼마나 크게 작용하는지 느끼고 있습니다. 이혼까지 생각했던 저희 부부에게 자그마한 희망이 생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한 번쯤 “관심”을 가져보세요. 내 배우자가 어떤 마음이고 어떤 걸 좋아하며 어떤 행동을 싫어하고 어떤 말에 기뻐하는지. 사실 마음으로 알고 있으면서 그냥 내뱉어버리신 적이 있으신가요? 나중에 후회하시기전에 진심을 보여주세요. 나에게 당신은 정말 소중하다고.


반응형

'고양이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편의 심각한 케이스  (8) 2022.06.17
금쪽상담소 송민호편을 봤다  (2) 2022.06.14
나에게도 평범함이 필요해  (0) 2022.06.06
치사하게 이러기 있기?  (0) 2022.06.05
도와주세요  (2) 2022.06.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