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감글귀

너란 사람은

by 택시 2022. 1. 7.
반응형

 


섬세했지만,
신중한 사람은 아니였다.

사랑은 많았지만,
따뜻한 사람은 아니였다.

[못말]



반응형

'공감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괜찮다고 말 해주고 싶다  (0) 2022.01.09
헤어졌다  (0) 2022.01.09
백허그  (0) 2022.01.07
마음이 있어야 할 곳  (0) 2022.01.07
스스로 대견하다  (0) 2022.01.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