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감글귀

사람벽

by 택시 2022. 1. 10.
반응형

시간이 지날수록 나는 변했다.
지난날의 나는 누구든 환영이었겠지만
어느새 나는 누군가에게 벽이 되고
또 벽 앞에 서서 우는 사람이 되었다.
사람을 조심하게 된 것이다.

[벽]흔글


반응형

'공감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으른 행동  (0) 2022.01.10
치유  (0) 2022.01.10
제발 나를  (0) 2022.01.09
외로운 사람들은  (0) 2022.01.09
능력이 없다면  (0) 2022.01.09

댓글0